DA-Arts 창작음악 홈 > 창작음악 > 어린 꽃

어린 꽃

음악 정보
작곡가 손다혜 작품연도 미상년
카테고리 국악- 기악- 협주

작품해설

나는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 바로 그 현재를 반영하는 음악을 만들고자 한다.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우리 사회에서 경악할 만한 아동학대 사건들이 발생하는 것을 보고 받은 충격은 이루 말할 수 없을 만큼 크다. 이러한 가슴 아픈 사건들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았으면 한다. 또한 이 곡을 통해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어린 영혼들을 달래고 위로해주며, 씻을 수 없는 상처로 고통받는 아이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염원을 담고 작곡하였다. 이 작품에서 ‘어린 꽃’은 어린아이를 상징하고 있다. 최근 사회적으로 충격을 준 비극적인 아동학대 사건들을 마주하며, 작곡가가 느낀 감정들과 사회에 주는 메시지 그리고 피해를 당한 아이들을 위로하고자 작곡하였다. 작품은 크게 다섯 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첫 번째 곡의 도입부는 ‘구원의 손길’이다. C, D, E, F 이 4개의 음을 중심으로 멜로디가 구성되어 있으며 어린아이들이 처한 어두운 사회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이어서 나오는 가야금 솔로(작은 꽃)는 밝은 듯 보이지만 뭔가 위태로워 보이는, 바람에 힘없이 흔들리고 있는 작은 꽃의 모습을 묘사한다. 두 번째 부분은 ‘불안한 그림자’다. 변박을 통해 불안한 이미지를 나타내고 있으며 어린아이들의 밝고 천진난만한 모습과 대비되어 가슴 아픈 비극을 암시하고 있다. 이어서 나오는 가야금 솔로(홀로, 외로이)는 버림받은 아이들의 쓸쓸한 길을 표현한다. 세 번째 부분은 ‘어둠 속의 고통’이다.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는 아이들과 숨은 아이들을 찾아 헤매고 있는 어른들과 사회 속에서 몸부림치는 아이들의 모습을 묘사한다. 네 번째 부분은 ‘한 줄기 빛’이다. 아이들의 작고 망가진 손을 맞잡고 아이들을 어둠 속에서 구해내는 것을 표현하였다. 빠른 템포 속에서 희망적이고 점진적인 모티브를 통해 조금씩 변화하는 사회의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다섯 번째 부분은 ‘훨훨 나아가렴’이다. 강한 멜로디를 통해 상처받고 고통받은 아이들을 위로하고, 가야금 카덴자와 강한 종지를 통해 다시는 이러한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메시지를 표출하고 있다.

초연정보

초연정보
초연일 2021-4-11
초연장소 국립극장 달오름
연주 국립국악관현악단
협연 문양숙(가야금)
지휘 진솔
행사명 이음 음악제 '함께 가는 길'
행사주최 국립극장

연주정보

연주정보
연주일 2022-2-24
연주장소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연주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협연 문양숙(가야금)
지휘 원일
행사명 (제13회) ARKO 한국창작음악제
행사주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행사주관 ARKO한국창작음악제 추진위원회

어린 꽃 콘텐츠

좋아요 이 작품이 좋아요 (하트를 클릭해주세요.)
어린 꽃 아카이브 현황
  • 악보자료: 0건
  • 이미지 자료 : 0건
  • 영상자료 : 1건
  • 음원자료 : 1건
  • 문서자료 : 0건
ON-AIR 내 앨범

추천자료

추천자료
그림자 소리 2
배동진 | 기악
창작연도 : 2008
이전 1/3 다음

footer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06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 3층
TEL : 02-760-4750 / E-MAIL : artsarchive@arko.or.kr 이용약관 / E-MAIL 무단수집거부

qr코드 한국예술디지털아카이브 모바일사이트 이동 http://www.daarts.or.kr/index.jsp?browse=mobile